호흡기진료

호흡기내과는 숨을 쉬는 기관지와 폐 및 그 장기에 생길 수 있는 여러 질환인 감기, 폐암, 결핵, 기도질환(천식, 만성 폐쇄성 폐질환), 간질성 폐질환(폐섬유화증, 호산구성 폐렴), 폐렴, 폐색전증 등을 진료하고 치료하는 내과의 한 분야이다.

[감기, 독감] - 건조하고 추운 겨울 날, 갑자기 시작된 고열과 기침, 인후통, 콧물 등의 증상과 온 몸이 쑤시는 몸살이 온다면 흔한 감기가 아닌, 유행성감기(인플루엔자)를 의심해야 합니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심한 감기 정도로 대수롭지 않은 질환이나, 노약자 및 만성 질환자에게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도 있는 위험한 질환입니다. 흔히 “독감”으로 알려져 있는 인플루엔자 혹은 유행성감기는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성이 높은 급성 열성호흡기질환입니다. 2009년 4월 미국에서 시작되어 우리나라를 포함, 전세계적인 피해를 입힌 신종플루 역시 유행성감기의 일종으로 매년 겨울 유행성감기는 전세계적으로 인구의 10-20%를 감염시킨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대개 감염환자의 침, 기침 혹은 악수 등의 직접 접촉이나 의류, 침구 등을 매개로 하여 감염될 수 있습니다. 유행성감기의 증상은 일반적인 감기와 비교해 정도가 심할 뿐 증상이 매우 흡사하나 폐렴과 같은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감기와 감별진단 되어야 합니다.

[만성기침] 여러 원인으로 생기는 기침이 3주이상 지속된다면 반드시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셔야 합니다. 계속되는 기침은 감기, 기관지천식, 결핵, 폐렴, 폐암 등 많은 호흡기 질환의 신호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다양한 기침의 양상 중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반드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 원인 모를 기침이 3주 이상 지속될 때
- 평소와는 다른 이상한 기침 소리가 나거나 기침의 양상이 달라질 때
-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기침의 양상이 달라진다고 느낄 때
- 기침 중 심한 호흡 곤란을 느낄 때
- 기침과 함께 고열이나 심한 가래가 동반될 때
- 감기나 독감 후에 다른 증상은 모두 호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침만 지속될 때

[천식] - 천식이란 폐 속으로 공기가 드나드는 통로인 기관지가 아주 예민해진 상태로, 기관지가 좁아져 숨이 차고 가랑가랑하는 숨소리가 들리면서 기침을 심하게 하는 증상이 있어 정상적인 호흡을 하기 어렵게 되는 질병입니다. 기관지의 알레르기 염증반응 때문에 발생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증상이 반복적으로, 발작적으로 나타나며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합쳐져서 나타납니다. 천식환자는 천명(쌕쌕 소리가 남), 흉부압박감, 호흡곤란, 기침(야간에 심함), 가래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만성폐쇄성폐질환] - 만성 폐질환은 일반적으로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서 기관지나 폐에 염증이 생기고, 결과적으로 기침이나 가래, 심한 경우에는 호흡곤란이 생기는 폐질환을 총칭하여 말하는 것입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에는 만성기관지염, 폐기종, 그리고 기관지천식의 일부가 포함됩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 흡연이기 때문에 흡연량이 많아지면 그 발병 위험도가 높아지지만, 반대로 흡연자가 금연을 하면 발병 위험도가 감소하게 됩니다. 그러나 흡연에 의한 위험성은 개개인에 따라서 감수성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흡연을 하는 사람 모두에서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 생기는 것은 아니며, 흡연자의 약 15% 정도에서만 발생합니다.

전체메뉴